"먼저 헤어지자, 그래서 싫어할 줄 알았다."라고 생각한 톱 국민 가수. 23년 만에 재회하고 계속 만나기 위해 취했던 행동
"먼저 헤어지자, 그래서 싫어할 줄 알았다."라고 생각한 톱 국민 가수. 23년 만에 재회하고 계속 만나기 위해 취했던 행동

 

MBC의 고품격 토크쇼 '라디오스타'는 오늘(9일) '심쿵! 따리 샤바라' 특집으로 구준엽, 김재원, 영탁, 손민수의 출연이 예정되어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엽♥희원! 23년 만의 재회, 그 감동의 순간'이라는 주제로 구준엽과 서희원의 재회 영상이 최초 공개되었다.

구준엽은 당시 서희원의 매니저가 찍은 23년 만의 재회 순간
구준엽은 당시 서희원의 매니저가 찍은 23년 만의 재회 순간

영상에서 구준엽은 23년 만에 서희원에게 전화한 것이 "(지금처럼) 결혼할 거라 생각하고 연락한 건 아니다"라며, 당시 연인이었던 서희원에게 전화를 한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23년 만의 첫 통화에서 서희원과의 마음의 소중함을 느꼈다면서, 서로 만나기로 약속을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만날 수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구준엽은 여러 방법을 시도해 서희원을 만나기 위해 노력했다. 그 결과 유일한 만남의 방법은 가족이 되는 것뿐이었고, 결국 구준엽은 서희원에게 "우리 만나려면.. 결혼해야 돼"라고 말했다. 서희원은 비대면 프러포즈와 결혼 승낙을 한순간에 내린 것으로 밝혀졌다.

재회 영상을 보고 눈물을 흘린 구준엽의 이야기와 함께, 대만에서 국빈급 대우를 받았던 당시의 인기를 누렸던 구준엽과 서희원의 열애 이야기는 오늘 9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슈모음보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